주차안내 및 부대시설



title_bar 엘타워 주차안내

강남 최대의 교통으로서 최고의 접근성을 갖춘 엘타워는 주차공간까지 특별합니다.초대형 700대 주차장(옥외 주차장과 지하주차장 동시 2곳 운영)과 바로 옆 900여대의 환승주차장까지 엘타워 연회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여유로운 주차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넓은 주차 공간

  • 친절한 발렛 서비스

  • 주차 고객 대기실

title_bar 폐백실 안내


예식의 마무리가 이루어지는 엘타워 폐백실은 짧게 머무시는 공간이지만 그 곳에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하여, 럭셔리하고 품격있는 인테리어는 물론, 섬세한 배려와 편안함을 느끼실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습니다. 또 하나, 엘타워는 평생에 단 한번뿐인 고객님의 폐백을 위해 왕과 왕비가 입었던 의상으로 준비 하였습니다. 고증에 의해 제작된 엘타워에서만 볼수 있는 명품 폐백의상은 오직 엘타워 고객만을 위해 준비되어 있습니다.



  • 폐백실

  • 수모 서비스





엘타워 궁중폐백의상 소개

‘고증을 통해 전통의 멋과 현대적인 감각을 조화롭게 표현한’
엘타워 궁중 폐백의상을 만나보십시오.


엘타워는 왕과 왕비의 의상을 입은 신랑, 신부님께서 부모님을 상왕(왕의 父)과 대비(왕의 母)로 높이고 존중해 드리라는 의미를 담아 폐백의상을 궁중예복을 바탕으로 하여 제작하였습니다.


2016년 폐백의상

■ 영조 어진 곤룡포
곤룡포는 왕이 착용하던 의상으로 전체적으로 은은한 채색과 더불어 붉은색과 금색이 더해져 화려함과 위엄이 잘 드러나 있는 “영조 어진”을 바탕으로하여 자적색으로 제작하였습니다.
곤룡포는 왕의 시무복이었으며 또한 가례시에는 동뢰연에서 면복으로 행례한 후 갈아입는 의복이었습니다.

■ 의친왕비 녹원삼
녹원삼은 왕비가 소례복으로 착용하던 의상으로 “의친왕비-녹원삼” 을 바탕으로 제작하였습니다.녹원삼은『궁중의대발기』에 조선 영조때에 세자가례시 착용하였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원삼이란 조선후기 궁중 여성과 사대부 부인의 예복으로 역대 국혼기록인 [가례도감의궤]에 의하면 왕비용 원삼은 없고 왕세자빈과 왕세손비의 녹원삼이 있으며 실제로 왕자비나 공주, 그리고 외명부도 높은 신분에서는 녹원삼을 예복으로 입었다고 합니다.

2016폐백의상





주차안내 및 부대시설

title_bar 엘타워 주차안내

강남 최대의 교통으로서 최고의 접근성을 갖춘 엘타워는 주차공간까지 특별합니다. 초대형 700대 주차장(옥외 주차장과 지하주차장 동시 2곳 운영)과 바로 옆 900여대의 환승주차장까지 엘타워 연회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여유로운 주차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넓은 주차 공간

  • 친절한 발렛 서비스

  • 주차 고객 대기실

title_bar 폐백실 안내

예식의 마무리가 이루어지는 엘타워 폐백실은 짧게 머무시는 공간이지만 그 곳에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하여, 럭셔리하고 품격있는 인테리어는 물론, 섬세한 배려와 편안함을 느끼실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습니다. 또 하나, 엘타워는 평생에 단 한번뿐인 고객님의 폐백을 위해 왕과 왕비가 입었던 의상으로 준비 하였습니다. 고증에 의해 제작된 엘타워에서만 볼수 있는 명품 폐백의상은 오직 엘타워 고객만을 위해 준비되어 있습니다.


  • 폐백실

  • 수모 서비스





엘타워 궁중폐백의상 소개

‘고증을 통해 전통의 멋과 현대적인 감각을 조화롭게 표현한’
엘타워 궁중 폐백의상을 만나보십시오.


엘타워는 왕과 왕비의 의상을 입은 신랑, 신부님께서 부모님을 상왕(왕의 父)과 대비(왕의 母)로 높이고 존중해 드리라는 의미를 담아 폐백의상을 궁중예복을 바탕으로 하여 제작하였습니다.


2016년 폐백의상

■ 영조 어진 곤룡포
곤룡포는 왕이 착용하던 의상으로 전체적으로 은은한 채색과 더불어 붉은색과 금색이 더해져 화려함과 위엄이 잘 드러나 있는 “영조 어진”을 바탕으로하여 자적색으로 제작하였습니다.
곤룡포는 왕의 시무복이었으며 또한 가례시에는 동뢰연에서 면복으로 행례한 후 갈아입는 의복이었습니다.

■ 의친왕비 녹원삼
녹원삼은 왕비가 소례복으로 착용하던 의상으로 “의친왕비-녹원삼” 을 바탕으로 제작하였습니다.녹원삼은『궁중의대발기』에 조선 영조때에 세자가례시 착용하였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원삼이란 조선후기 궁중 여성과 사대부 부인의 예복으로 역대 국혼기록인 [가례도감의궤]에 의하면 왕비용 원삼은 없고 왕세자빈과 왕세손비의 녹원삼이 있으며 실제로 왕자비나 공주, 그리고 외명부도 높은 신분에서는 녹원삼을 예복으로 입었다고 합니다.

2016폐백의상